HOME > 노인관련정보 > 건망증

인간의 뇌세포는 30세를 넘으면서 감퇴하기 시작하여 점차 일시적인 기억력의 감퇴현상이 나타납니다. 뇌세포의 감퇴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머리 속에 처리해야 할 정보가 지나치게 많기 때문에 뇌는 그것을 차단하는 수단으로 단기 기억장애 혹은 뇌의 일시적인 검색능력 장애를 보입니다.

다시 말하면 더 이상 뇌를 혹사하지 못하도록 저장된 정보의 인출방해, 기억의 어딘가에 존재하지만 정리가 되지 않아 꺼내오지 못하는 것 한참 뒤에 생각나는 것 등의 현상으로 표현됩니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은 뇌의 기질적인 장애에 의한 건망증을 제외하고는 일회적인 현상이거나 노화에 따른 자연스런 기억력 감퇴일 경우가 대부분이며 무기력 증처럼 단순한 증상일 뿐 병은 아닙니다. 건망증 현상은 감당하기 어려운 심리적 고통, 불안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자연스런 현상이며 원인이 무엇인가를 찾아 해결하면 건망증 회복에 큰 도움이 됩니다.

건망증과 치매증세 초기의 경우 딱 구분하기 어려우나 자신의 기억력이 감퇴 된 것을 인식하지 않는다면 치매에 해당되고 기억력 상실을 의식하는 것은 건망증입니다. 그러나 건망증이 치매로 이어지지는 않지만 기억장애가 반복적이고 다시 생각나지 않는 부분이 종종 생기면 치매로 의심해 보고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볼 필요가 있습니다.

 

1) 복잡한 환경에서의 지속적인 스트레스 및 긴장감으로 뇌가 복잡할 때
2) 우울 불안한 기분이 너무 오래 지속되고 생각을 집중했을 때
3) 몸의 피로
4) 떨쳐 버리지 못하고 특정한 생각이나 사건에 집착하는 강박증이 있을 때
5) 지속적인 흡연, 커피, 음주 (술은 뇌의 신진대사를 방해하고 기억력 떨어뜨림)
6) 수면 부족
7) 불규칙 활동 (문화예술 종사자 등)
8) 비타민 결핍
9) 남성보다는 가사에 종사하는 단순노동의 중년여성
(단순하면서도 반복되는 일들은 주의력을 떨어뜨린다)